산동성관광국
산동성 여유 발전위원회 - (주)알플레이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연희동 446-285,402호
02-739-0100
Friendly Shandong | 한궈뉴스
481
archive,category,category-koreannews,category-481,eltd-cpt-1.0,ajax_fade,page_not_loaded,,shandong-ver-1.0, vertical_menu_with_scroll,smooth_scroll,side_menu_slide_with_content,width_370,blog_installed,wpb-js-composer js-comp-ver-4.7.4,vc_responsive

한궈뉴스

2017-01-18-165325

연화산! 작은 태산이어라! '작은 태산'으로 불리는 중국 산동성 연화산에 한국길이 만들어졌다. 인천공항을 출발하며 중국 청도공항에 도착하여 기원 구천동굴부터 둘러본다. 기원 구천동은 석화 동굴로 유명하다. 구천동은 1992년에 개발된 편도 600m, 왕복 1200m 거리이다. 동굴 내부 온도가 사계절 18도 정도이고, 돌꽃이 많아 ‘중국 최대의 석화동굴’이라고 평가되며, ‘천하 제일의 석화동’이라...

[김윤태의 중국은 하나?] 공자가묘의 두 집 살림, 남종과 북종 중국은 최근 유가 사상을 정권 통치에 도입하고 있다. 중국의 최고 지도부는 외교 무대에서 종종 공자의 말을 인용하고, 최근에는 중국의 전통을 특히 중시하며 유가 사상을 중화민족 문화의 유전자로 계승해야 한다는 점을 때마다 강조하고 있다. 국가 이데올로기도 사회주의에서 유가...

(서산=연합뉴스) 조성민 기자 = 충남 서산에서 중국 산둥반도 최동단 룽청시를 연결하는 뱃길이 올해 상반기에 열린다. 서산시는 서산-룽청항로 한중사업자가 최근 시를 방문해 올해 상반기 안에 국제여객선을 취항하기로 합의했다고 11일 밝혔다. 협약은 한국 사업자인 인니인베스트먼트와 중국 'Pansino Logistics', 시샤코우그룹 사이에 이뤄졌다. 이들 사업자는 이완섭 서산시장을 만나 시의 국제여객선 취항 준비사항,...

k-006

중국 산동성은 북한 접경지역을 제외하면 우리나라와 가장 가까운 중국 땅이다. 산동반도 동단에서 백령도까지는 겨우 180km로 인천~백령도와 별 차이가 없다. 산동성의 대표적인 도시인 위해시 초청으로 현지의 산악자전거대회에 참가하고 중국에서도 가장 아름답다는 연태와 위해의 해안도로를 달렸다. 과연 명불허전! 4월 중순 중국 산동성 위해시 정부 초청으로 5박6일간 자전거 투어를...

중국 산둥(山東)성 칭다오(靑島)에 오는 2021년까지 모두 9개 노선의 지하철이 개통될 예정이다. 칭다오 발전개혁위원회에 따르면 오는 2021년까지 모두 9개 노선의 지하철이 생겨나, 총 구간거리가 360km에 달할 전망이다. 9개 지하철 노선은 앞서 지난달 18일 개통된 3호선을 비롯해 1, 2, 4, 6, 7, 8, 11, 13호선이다. 현재 이 8개 지하철 노선...

중국 산동성 관광발전위원회는 지난 20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제1회 프렌들리 산동성 관광협력 파트너 대회’를 열고 제남, 청도시, 위해, 연태, 일조 등 산동성 주요 도시의 실질적인 여행 정보를 소개하는 자리를 가졌다. 행사에는 덩치용 주한 중국 총영사, 위펑구이 산동성 관광발전위원회 주임, 김의승 서울시체육관광국장 등이 참석했다. 해당 대회는 해외협력 파트너들의 산동성 여행상품 마케팅 확대를 장려하고 산동성 인바운드 여행발전을 촉진하기 위한 목적으로 만들어졌다. 여행 전문가들이 참여한 이번 행사에서는 산동성의 관광 협력 우수 협력 파트너로 선정된 하나투어, 모두투어, 자유투어, 래드캡투어, KRT 등 여행사 10곳과 위동해운, 화동해운, 교동해운 등 3개 해운사가 ‘2016 산동성 베스트 파트너’ 상패를 받았다. 이번에 선정된 회사는 엄격한 표준에 근거해 실적에 따라 선정된 우수업체다. 해외여행 업체는 자발적인 신청을 통해 애회협력 파트너 자격을 취득할 수 있으며 ▲신청사의 여행 상품 개발 및 송출 인원 ▲관광 엑스퍼트 ▲도시협력 ▲홍보머케팅 ▲산동성 홍보센터 ▲매체 마케팅 상황 등 다방면 지표에 근거해 우수 업체를 선정한다. 대형여행사, 중소여행사, 화객선사 등에 따라 각기 다른 평점 표준을 적용해 실시한다. 덩치용 주한 중국 총영사는 “산동성과 한국 사이에는 약 200개의 항공편과 27개의 여객선이 있을 만큼 공고한 협력을 유지해왔다”며 “앞으로 한국과의 파트너십을 더욱 확대하고 관광 전문가를 키우는 등 보다 적극적인 산동 관광 정책을 필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지원 기자  yjw@ktnbm.co.kr 출처: 한국관광신문 http://www.ktnbm.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695...

출처: http://www.ytn.co.kr/_ln/0125_201612201630494766 ( 클릭하면 현장 영상이 포함돼 있습니다 ) 중국의 관광 명소인 ‘산동성’을 소개하는 관광 설명회가 오늘(20일) 오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렸다. 중국 산동성 관광발전위원회는 ‘제1회 프렌들리 산동성 관광협력 파트너 대회’를 열고 제남, 청도시, 위해, 연태, 일조 등 산동성 주요 도시의 실질적인 여행 정보를 소개했다. 위펑구이 산동성 관광발전위원회 주임은...

▲ 산동성 관광발전위원회 위풍귀 주임의 축사 산동성 관광발전 위원회는 지난 20일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산동성 관광발전을 위한 설명회를 가졌다. 산동성 관광발전위원회가 주최한 이번 행사는 여행사, 언론사, 지방자치단체 담당자를 포함한 100여 명이 자리했다. 산동성 관광발전위원회 위풍귀 주임, 중국 국가여유국 리바오롱 주임, 서울시 관광 체육국 김의승 국장을 비롯한 인사들도...

(아시아뉴스통신=유지현기자) 중국 칭다오시는 지난 24일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청도 자유여행 가이드북 출판행사 및 관광설명 홍보활동'을 성황리에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중국 칭다오(靑岛)시 자유여행을 소개한 '청도 놀러가기' 가이드북 출판을 기념해 장스량(张士亮) 칭다오시여유국 여유시장개발처 조연원을 단장으로 한 칭다오 관광업계 대표단이 방한해 한국 여행업계 및 미디어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새로 출판된 가이드북과...

[인민망 한국어판 12월 6일] 12월 초, 1만 마리에 가까운 붉은부리갈매기가 산둥(山東)성 칭다오(靑島)시 잔교 일대로 날아와 겨울을 나기 시작했다. 붉은부리갈매기가 모여들면서 환상적인 장면들이 연출됐고 많은 관광객들은 근거리에서 붉은부리갈매기가 날아가는 모습을 관람할 수 있었다. 칭다오에는 총 15종의 갈매기가 서식하고 있으며 매년 가을과 겨울, 겨울을 나기 위해 칭다오를 찾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