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동성관광국
산동성 여유 발전위원회 - (주)알플레이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연희동 446-285,402호
02-739-0100
Friendly Shandong | 한궈뉴스
481
archive,category,category-koreannews,category-481,eltd-cpt-1.0,ajax_fade,page_not_loaded,,shandong-ver-1.0, vertical_menu_with_scroll,smooth_scroll,side_menu_slide_with_content,width_370,blog_installed,wpb-js-composer js-comp-ver-4.7.4,vc_responsive

한궈뉴스

%ea%b3%a1%eb%b6%80-%eb%8c%80%ec%84%b1%ec%a0%84

중국 산동성여유발전위원회가 이달 말까지 2017년 해외 마케팅홍보 협력사를 모집한다. ‘산동 해외 마케팅홍보 협력사’는 해외 마케팅 활동을 촉진하고, 산동을 방문하는 한국인 여행객수를 증진시키기 위해 운영하는 지원금 제도다.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단체 송객 실적 △상품운영 및 신상품 개발 △온오프라인 마케팅·홍보활동 △미디어 마케팅·홍보활동 △산동 관광 엑스퍼트 보유 및...

  -9월까지 단체송객·상품개발·마케팅 등 활동 펼쳐야 -온라인관리시스템에서 신청, 최대 5,000만원 지원 중국 산동성여유발전위원회가 올해 해외 마케팅 홍보 협력사를 모집한다. ‘산동 해외 마케팅 홍보 협력사’는 해외 마케팅 활동을 촉진하고 산동을 방문하는 한국인 여행객수를 증진시키기 위해 운영하는 지원금 제도다.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단체 송객 실적, 상품운영 및 신상품 개발, 온·오프라인 마케팅·홍보...

아주경제 김근정 기자 = 중국 대표 해안도시로 천혜의 자연경관과 인문환경을 갖춘 칭다오가 이번 춘제(春節·음력설)연휴에 기대 이상의 관광수입을 올렸다. 칭다오 관광 당국이 최근 공개한 통계에 따르면 이번 춘제연휴(1월 27일~2월 2일) 칭다오를 찾은 관광객은 총 200만6200명(연인원 기준)으로 전년 동기대비 13.96% 급증했고 이들이 쓴 돈은 16.65% 늘어난 28억3200만 위안(약 4712억원)으로...

요즘 시대에 무역은 나라 경제에 매우 중요한 요소입니다. 신라시대에는 뛰어난 해상무역으로 이름을 떨친 사람이 있는데,  바로 '장보고'입니다.  그는 산동사람은 아니지만,  산동에 법화원을 만들고 향후 무역활동을 위한 기반을 마련하였습니다. 장보고와 법화원을 소개한 좋은 기사가 있어 공유합니다 .   오성수 기자 star555@kjdaily.com 장보고는 신라시대의 무장이다. 당시 외국과의 교류는 물론 국내에서도 문물교류가 활발하지 않았지만...

아주경제 베이징특파원 조용성 기자 = 중국은 방언의 천국이다. 같은 문자와 어법을 사용하지만 발음과 억양이 지역별로 천차만별이다. 중국 전역에 수백여종의 방언이 존재하며, 표준어 발음만 알아서는 이들 방언을 알아듣지 못한다. 중국에서 ‘표준어(보통화)’라는 개념은 청나라 말기에 들어서야 나타났다. 청 황실은 당시의 베이징 언어를 표준어로 삼아 ‘국어’라고 호칭했다. 베이징에 거주하는...

%ea%b3%a1%eb%b6%80-%eb%8c%80%ec%84%b1%ec%a0%84

  -대형사 최대 5,000만 원, 중소업체 1,600만 원 지원 -신청 부문 세분화하고 실적 위주로 공정성 강화 중국 산동성여유발전위원회가 이달 말까지 2017년 해외 마케팅홍보 협력사를 모집한다. ‘산동 해외 마케팅홍보 협력사’는 해외 마케팅 활동을 촉진하고, 산동을 방문하는 한국인 여행객 수를 증진시키기 위해 운영하는 지원금 제도다.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단체 송객 실적...

(글사진= 신준식 기자) 배 위에서 바라본 청도는 고층빌딩과 항만의 엄청난 물자 하역량으로도 중국의 현재를 가늠해 볼 수 있었다. 산동성은 남한보다 넓이로는 1.5배이고, 인구는 9천6백만 명 정도라고 하니 두 배 정도라고 보면 될 것이다. 특히 청도는 100여 년 전 독일의 조차지였기 때문에 유럽풍의 건물들이 많고, 1903년 독일인에...

2014120503000_0_99_20141206070104

문득 짧게라도 어디론가 떠나고 싶은 마음이 들거나, 부모님을 모시고 가까운 곳으로 여행을 가고 싶을 때 칭다오는 최적의 장소일 수 있다. 맥주 이름 아니냐고 묻는 이도 많지만, 칭다오는 빨간 지붕의 건물들과 푸른 바다가 인상적인 중국의 대표 도시 중 하나다. 인천에서 닭이 울면 칭다오에서 들린다? ‘인천에서 닭이 울면 칭다오에서...

2014120503000_0_99_20141206070104

(글사진 =유진우 기자) 지난 2014년 6월 27일, 저녁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 연회장 ‘금색대청(金色大廳)’.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중국을 국빈 방문한 박근혜 대통령에게 건배주로 와인을 내밀었다. 마오타이(茅台) 등 중국이 자랑하던 고급 바이주(白酒)는 보이지 않았다. 시 주석이 박 대통령을 위해 준비한 건배주는 중국에선 자란 포도로, 중국인이 만든 중국산(産) 와인...

1

(글그림 = 김규영 기자) 길을 걷다 보면 자주 자전거를 탄 사람들을 보게 된다. 요즘엔 단순한 이동수단 외에도 전용 복장과 헬멧을 착용하고 본격적으로 취미 여가생활로 즐기는 이들이 부쩍 많아진 양상이다. 특히 주말이 되면 자전거 도로가 놓인 강변에는 친구나 동호인들로 구성된 단체 라이딩족들도 흔히 볼 수 있는데, 국토종주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