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동성관광국
山东省旅游发展委员会
Shandong Tourism Development Commission
No.17386, Jingshi Rd, Jinan, Chinaliyong@sdta.gov.cn
Friendly Shandong | friendly shandong
1
archive,paged,author,author-rplay,author-1,paged-223,author-paged-223,eltd-cpt-1.0,ajax_fade,page_not_loaded,,shandong-ver-1.0, vertical_menu_with_scroll,smooth_scroll,side_menu_slide_with_content,width_370,blog_installed,wpb-js-composer js-comp-ver-4.7.4,vc_responsive

Author:friendly shandong

  2015 산동성 관광객을 위한 특색 활동 - 青岛(청도)    1) 무•원소•탕치우 축제 青岛萝卜•元宵•糖球会날짜 : 2015년 2월 27일 ~ 3월 8일위치 : 정월 초 9 ~ 11일(음력) 칭다오 문화 거리 沾化路、滨县路、诸城路         정월 12 ~ 15일(음력) 社区文化广场和贮水山儿童公园         정월 16 ~ 18일(음력) 海云广场、糖球广场、嘉禾路为中心,辐射周边道路和区域전화 : 王婕君 (옥첩군) 0532-83760070가격 :...

공묘의 핵심 키워드! 3. 공자의 위상을 찾아라!   공묘 곳곳에는 공자의 중국내 위상을 알 수 있는 유물들이 발견된다.    한마디로 공자는 중국에서 "학문의 황제"인 것 같다.     용 문양의 수 많은 상징물들과 황제가 행차할 때는 기둥의 용무늬를 가려서 두 명의 황제가 함께 존재하지 못하게 했다는 이야기, 황금색 기와와 공자를 기리기 위해...

   공묘(孔廟)는 기원전 479년 공자가 세상을 떠난 직후에 세워졌다. 당시에는 3칸의 사당에 지나지 않는 작은 규모였으나 공자사상이 중국 봉건문화의 정통으로 인정받고 통치자들이 유가사상을 받아들이면서 공자를 “지성선사(至聖先師)”로 받들었다.    이번 여행에 당초 계획에 없던 곳인데, 곡부라는 도시가 공자 하나로 먹고 사는 곳이라고 생각될 정도로 그의 영향력은 2000년이 지난 지금에도 살아 숨쉬고 있었다.         <명대 성곽이...

   처음으로 배를 타고 해외를 갔다. 부산 - 제주도로 갔었던 수학여행 이후로 하루라는 시간을 꼬박 세워서 가봤던 기억이 있었다. 겨울에 중국으로 간다고 하니 여러 생각들이 들었다.    <인천 제2국제터미널에는 다양한 여행객들이 대기하고 있었다. 90%가 중국인 여행객들><인천에서 위해 또는 칭다오로 가는 길이 있다. > <수속을 마치고 버스를 타고 페리가 있는 곳으로 왔다....

[산동성 탐험대] 중국 치박 강태공 사당  - 제나라의 시조, 강태공의 묘 - 청도에서 시작된 산동성 탐험대의 여정은, 끝없이 펼쳐진 산동성의 평야들을 지나 웨이팡->쯔보(임치)->치박으로 향하였다. 해를 넘기기 전에 도착하려 부지런히 달린 이 곳은 축구의 발원지라고 중국이 내세우는 곳이기도 하다. 5시가 넘은 시각, 소학교 아이들의 하교시간이 겹쳐,길거리는 생기가 넘친다. 천제지존이라 적혀 있는 이...

청도에 오면 다들 소어산과 청도맥주공장을 들린다고 한다. 우리도 역시 그 두군데를 간다고 했다. 그리고 추가로 와인박물관도 가기로 했다.   먼저 간 곳은 소어산이다. 소어산은 산이 아니라 독일인들이 살던 독일마을이다. 우리나라 남해에도 독일마을이 있다는데, 거의 유사하며 대신 소어산이 규모가 훨씬 크다고 보면 되겠다.   소어산은 위치가 좋다. 양쪽에...

사실 이번 여행의 핵심은 태산 트래킹이었다. 7천개가 넘는 계단으로 되어있는 태산을 올라가는 것은 사실 이번 여행에서 가장 걱정거리였다. 단단히 각오를 하고 숙소를 나섰다. 아래 사진은 구글에서 검색해서 퍼온 태산의 모습. 아름답다.   그런데 놀라운 일이 일어났다. 밤새 눈이 내려서 케이블카가 운행을 하지 않게 되었다는 것이다. 일행들은 케이블카...

아침 9시에 청도에 내렸다. 청도에는 비가 내리고 있었다. 비가 오거나 바람이 많이 불면 태산 케이블카가 운행을 하지 않는다는데 걱정이다.     차를 타고 맨 처음 이동한 곳은 식당--;이다. 한국인들이 자주 와서인지 음식의 향이나 맛이 입에 잘 맞았다. 식당안에는 정글(?)이 있었고, 무척이나 컸다. 사진에 다 담을 수가 없을...

우연한 기회에 산동성탐험대라는 프로그램을 통해 산동성을 여행하게 되었다.   산동성탐험대는 산동성 관광청과 하나투어 그리고 위동페리호 세 회사가 후원하는 무료여행이다. 여행은 화요일에 시작하여 토요일에 돌아오는 일정이었고, 배에서 2박, 호텔에서 2박으로 구성되어 있었다.   첫날 떨리는 마음으로 인천항구에 갔다. 다른 탐험대원(?)들도 모여있었다. 구성은 다양했는데 3인가족, 연인, 솔로, 선후배, 신혼부부 등이었다....